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YS 가장 존경…노무현, 정치적으로 반대했지만 훌륭한 대통령”

홍준표 경남지사가 지난달 23일 대구시청을 방문해 ‘혼란기의 공직자 자세’를 주제로 특강을 했다. 홍 지사는 대선 출마를 묻는 한 참석자의 질문에 “대구ㆍ경북(TK) 정서가 수렴되면 그때 생각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제게 꿈이 있다면 ‘서민 대통령’ 한 번 해보는 것이다”며 “대통령이란 자리는 천명을 받아야 한다. 저한테 그런 기회가 올는지 보고 있다”고 말했다. [프리랜서 공정식]

홍준표 경남지사가 지난달 23일 대구시청을 방문해 ‘혼란기의 공직자 자세’를 주제로 특강을 했다. 홍 지사는 대선 출마를 묻는 한 참석자의 질문에 “대구ㆍ경북(TK) 정서가 수렴되면 그때 생각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제게 꿈이 있다면 ‘서민 대통령’ 한 번 해보는 것이다”며 “대통령이란 자리는 천명을 받아야 한다. 저한테 그런 기회가 올는지 보고 있다”고 말했다. [프리랜서 공정식]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3일 김영삼(YS) 전 대통령을 전직 대통령 중 가장 존경하는 인물로 꼽았다.
 
홍 지사는 이날 종편 프로그램에 출연해 “그분(YS)이 대통령할 때 제가 아는 한은 거짓말한 적이 없다”며 “그래서 나는 YS를 존경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YS는) 금융실명제를 실시하고 하나회를 척결했는데 이는 근대사에 남는 개혁작업으로 아무나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공동대표가 ‘대법원에 계류 중인 사건을 안고 당에서 후보를 내는 것이 걸린다’고 한 것과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홍 지사의) 유죄를 확신하는 제보를 갖고 있다’고 한 것에 대해 홍 지사는 “제가 대통령이 되면 임기동안은 선고를 안할 것”이라며 문제될 것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또 저는 0.1%도 가능성이 없다고 보지만 파기환송되면 고등법원에 계류되고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며 "그것을 갖고 시비를 걸지는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탄핵 전망과 관련해서는 “미아리 점쟁이한테 가는게 안빠르겠느냐. 결론을 예상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정치적으로 반대 입장에 있었지만 훌륭한 대통령인 것은 맞다”고 했다.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으면서 의로운 죽음이 아니어서 안 간다고 했느냐”고 묻자 홍 지사는 “경남출신 대통령이시고 자살하신 분이라 묘소 참배는 한 번 갔다”며 “권양숙 여사에 인사도 드리고 명절 때 선물을 보낸다. 그렇지만 정치적으로 반대 입장에 있고 제가 보기에는 의로운 죽음이 아니어서 추도식에 안간다고 했다”고 답했다.
 
촛불집회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밝힌 것에서는 "촛불집회 자체를 비판한 것이 아니고 헌재에서 사법적 절차가 진행 중인데 압박하는 것은 인민재판 아닌가. 재판압박은 민주주의 본질에 어긋난다"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o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