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에 시위…국경장벽 기어오른 멕시코 의원 "나도 오를 수 있는데 무슨 소용?"

사진=브라울리오 게라 트위터 캡처

사진=브라울리오 게라 트위터 캡처

 멕시코 국회의원이 9m 높이의 멕시코-미국 국경 장벽에 기어올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멕시코인들의 밀입국을 막기 위해 국경에 거대 장벽을 설치하려 하자, 이에 대한 항의 차원에서 장벽을 오른 것.
 
멕시코 케레타로 주 출신 브라울리오 게라(Braulio Guerra) 의원은 지난 2일(현지시각)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멕시코-미국 국경장벽에 올라가 걸터앉은 사진과 동영상을 공개했다.
 
게라 의원은 장벽에 올라가 찍은 비디오 영상에서 “나는 기어올라올 수 있었고, 여기 앉아 있다”며 “(미국의) 장벽 설치는 불필요하고 어리석은 행동임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부터 불법 이민자의 입국을 막고자 멕시코와 미국 간 국경에 장벽을 설치하겠다고 공언했다. 집권 후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국경 장벽 설치에 대한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미국 뉴멕시코 주와 멕시코 국경지대에 실제 장벽을 세우기 시작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