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0세 할머니가 구치소에 갇힌 이유

네덜란드에 사는 100세 할머니가 수갑을 차고 구치소에 갇힌 사진이 공개돼 화제다.
 
네덜란드 남부에 있는 네이메헌 경찰서는 그 지역에 사는 100세 할머니 애니의 죽기 전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그의 손에 수갑을 채웠다.
 
앞서 애니 할머니는 경찰서에 구치소에 들어가는 게 자신의 버킷리스트라고 밝혔다.
 
할머니의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조카가 경찰서를 물색했고, 네이미현 경찰서의 경찰관들이 소원을 들어주겠다고 승낙했다.
 
사진=네이메헌 경찰서 페이스북 캡처

사진=네이메헌 경찰서 페이스북 캡처

생일날 경찰에 끌려간 할머니는 수갑을 찬 채 감방에서 행복한 감금 생활을 즐겼다.
 
경찰서 대변인은 "매우 예외적으로 이런 일을 허용했다"며 "그저 경험을 위해 단 몇 분만 구치소에 계셨다. 왜 그게 소원인진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