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말하는 검찰 수사관에게 대처하는 방법

나승철 전 서울지방변호사회장(오른쪽) [중앙포토]

나승철 전 서울지방변호사회장(오른쪽) [중앙포토]

한 변호사가 소개한 ‘반말 수사관 대처법’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나승철 전 서울지방변호사회장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검찰조사에 입회했는데, 변호사가 있는데도 (수사관이) 피의자한테 반말을 했다”고 글을 시작했다.
 
나 전 회장은 “보다 못해 ‘반말하지 말아 달라’고 했는데, (수사관이) 말로만 ‘알겠다’고 한 뒤 또 반말을 했다”며 “참고 듣다가 더 이상 듣다 못해 ‘반말하지 말라’고 다시 지적했다”고 소개했다.
 
하지만 나 전 회장은 수사관에게서 “그런 걸로 토달면 좋을 게 없다”는 답을 들었다. 그는 “황당했다”며 수사관의 태도를 지적했다고 적었다. 나 전 회장은 정색을 한 뒤 “지금 협박하신 거냐”며 “처분을 내릴 수 있는 지위에 있는 사람이 피의자에게 ‘좋을 거 없다’고 하면 불이익을 고지한 것이다. 내가 방금 분명히 들었다”고 이의를 제기했다. 나 전 회장은 “그제서야 상황이 진정됐다”며 “그런데 조서엔 존대말 한 걸로 써놓은 이유는 뭐지?”라고 적었다.
 
나 전 회장은 이 경험담을 경찰 수사권 독립 이슈와 연결시켰다. 이재명 성남시장의 대선 캠프에서 활동하고 있는 그는 “검찰은 경찰 수사권 독립을 막으려고 국회의원들을 찾아다닐 게 아니라 일상적으로 만나는 피의자의 신뢰를 먼저 얻어야 한다”며 “경찰은 피의자한테 반말한 거 신고하면 바로 수사관을 교체한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