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YG '강동원 메일' 사과…"당사자 명의 발송이 포털 규정"

강동원-마스터CJ엔터테인먼트 제공

강동원-마스터CJ엔터테인먼트 제공

YG엔터테인먼트가 소속 배우 강동원의 외증조부 관련 게시물을 삭제 요청한 것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YG엔터네인먼트는 “소속 배우인 강동원과 관련한 포털사이트 및 커뮤니티 사이트에 게시된 일부 게시물 삭제 요청을 진행한 과정에서 발생한 논란에 대해 깊이 사과한다”고 3일 밝혔다.
 
YG엔터테인먼트는 또 “지난 2월27일 영화 미디어 맥스무비 사이트에 노출됐던 ‘배우 인적 사항’ 관련 게시물의 내용 중 사실과 다른 부분이 상당 부분 발견돼 맥스무비 측에 확인 후 게시물 삭제를 요청하게 됐다”면서 “소속사는 문제의 게시물이 한 개인의 명예훼손으로 이어질 것을 우려해 미디어?포털?블로그 등 2차 확산을 막기 위한 대리인 자격으로 대응했다”고 해명했다.
 
이어“이 과정에서 포털 사이트 규정상 게시물에 언급된 당사자 이름으로 요청서가 발송되면서 논란이 확산됐다”고 사과했다.
 
앞서 맥스무비는 3.1절을 맞아 홈페이지 뉴스 코너에 “강동원의 외증조부인 이종만이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1급 친일파로 위안부 창설과 유지를 위한 자금지원 대가로 채굴권을 얻어 부를 쌓았다”는 내용의 카드뉴스를 만들어 게시했다. 카드뉴스는 1시간 가량 해당 코너에 노출된 뒤 삭제됐다.
 
그 사이 일부 네티즌들은 SNS와 블로그,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카드뉴스를 공유했다. 한 블로그는 해당 게시물을 자신의 블로그에 올렸다가 삭제 요청 메일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동원 측은 이 게시물이 ‘명예훼손’이라며 네이버에 차단해 줄 것을 요청했고, 이 블로거는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 ‘강동원한테 온 메일’이라며 수신 메일을 캡처한 이미지를 공개했다.
 
이와 함께 블로거는 “3.1 특집 기사 링크한 것 뿐인데 명예훼손이래. 그걸 그대로 받아주는 네이버도 가관”이라며 “연좌제 시대도 아니고 사실은 그러했지만 활동과는 상관없으니 더 잘하겠다고 하면 될 것을 이딴 식으로 밖에 수습 못하나”라고 적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