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예견된 차이나 리스크 … 관광산업, 시장 다변화 나서야

사드 반발 수위 높이는 중국
 
중국 정부가 자국 여행사의 한국 여행 상품 판매를 중단시켰다. 3일 여행사 직원들이 인천국제공항에서 중국인 관광객의 입국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 김상선 기자]

중국 정부가 자국 여행사의 한국 여행 상품 판매를 중단시켰다. 3일 여행사 직원들이 인천국제공항에서 중국인 관광객의 입국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 김상선 기자]

“손쉬운 차이나 베네핏(혜택)에 의존해 왔는데 올 것이 왔다.”

국내 업계 대응 어떻게
관광 분야에 가장 먼저 조치 취한 건
효과는 크지만 자국 피해 적기 때문
동남아 관광객 적극 유치 필요
중국 4000명 단체여행 돌연 취소도

 
3일 국내 호텔·면세점·관광업계는 ‘여행사를 통한 중국 유커(遊客) 한국 방문 전면 금지’ 조치의 파장을 분석하느라 온종일 분주했다. 전문가들은 중국의 이번 사드 보복을 과도한 중국 의존을 줄이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심상렬 광운대 국제통상학부 교수는 “그간 ‘차이나 리스크’에 관심이 적었지만 이번을 계기로 냉정하게 중국을 바라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 1724만 명 중 절반(46.8%)이 중국인이었다. 단체 유커가 40%, 나머지 60% 정도가 개별관광객이다. 한 여행사 관계자는 “개별관광객 60%의 절반 정도가 여행사를 통해 한국에 오는데 이 유커가 다 빠질 거로 봐야 한다”고 예상했다.
 
국내 면세점 업계 매출 12조2700억원 중에서도 약 70%를 중국인이 책임지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일부 화장품 업체는 중국 현지 생산을 늘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다른 산업에까지 보복 이어질 가능성 낮아
 
유커가 유달리 많이 찾는 제주도는 타격이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제주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 360만3021명 가운데 중국인이 85%였다. 중국인 대상 여행사의 허모(36) 실장은 “이달에만 10만여 명의 중국인이 제주 여행을 포기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제주도는 3일 오후 관광 유관기관 합동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양성필 제주관광협회 해외마케팅실장은 “동남아 관광객 유치를 위한 전세기 투입과 일본 노선의 확대 등을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관광공사에 따르면 중국의 화장품 제조 및 판매 기업인 코우천그룹은 다음달 17일부터 4박5일 일정으로 임직원 4000여 명을 대상으로 한 인천 포상관광 등을 계획했다가 3일 돌연 취소했다.
 
자료:한국관광공사

자료: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는 이번 사태가 터지기 전부터 중국에 편중된 관광 시장을 다변화하기 위해 올해 동남아·무슬림 시장 개척을 적극 추진할 계획을 세워놓고 있었다. 동남아와 중동 등에서 지난해보다 11% 늘어난 720만 명을 유치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하지만 이 목표를 다 채워도 유커가 빠져나간 자리를 채우기는 역부족이다. 호텔업계의 한 관계자도 “동남아 등 관광객이 늘어난다고 해도 아직 유커의 빈자리를 채우기엔 미흡하다”며 “우후죽순 호텔을 많이 지었는데 조만간 매물도 많이 나올 것”이라고 걱정했다.
 
중국이 한국 관광산업을 타깃으로 삼은 건 자국엔 타격이 적고 한국엔 피해가 큰 ‘약한 고리’이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중국의 보복이 다른 산업 분야에까지 이어질 가능성은 작다고 본다. 온기운 숭실대 경제학과 교수는 “한국의 대(對)중 수출 70%가 중간재라 중국이 자국 산업의 타격을 감수하면서까지 섣불리 움직일 것 같진 않다”고 전망했다. 온 교수는 “그럼에도 리스크를 덜기 위해서는 시장 다변화에 나설 필요가 있다. 중국의 성장도 점점 위축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은 지난해 한국 전체 수출의 4분의 1인 25.1%를 차지했다. 전체 수입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1.4%로 가장 많다.
 
이동복 한국무역협회 통상연구실장은 “중국은 지난해 말 세계무역기구(WTO)에 가입한 지 15년이 지나 ‘시장경제 지위’를 획득하려 했지만 미국의 반대로 실패했다”면서 “이 부분을 지렛대로 활용해 국제사회에서 이슈화를 시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장주영·성화선 기자, 제주=최충일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사진=김상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