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탈당설 김종인 “탄핵 결정 끝나고 나면 … 상상할 수 있지 않나”

더불어민주당 김종인(사진) 전 비대위 대표가 3일 탈당과 대선 출마 가능성에 대해 직접 나서 미묘한 언급을 남겼다.
 

출마 가능성 묻자 “착각하지 말라”
“경제민주화가 포퓰리즘이라니 … ”
문재인 캠프서 나온 발언 정면 비판

김 전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헌재의 탄핵 결정이 끝나고 나면 새로운 정치적 분위기가 만들어질 수 있다”며 “이런 것들을 다 참고해야지 무슨 결심이든 할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는 출마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출마 좋아하시네…. 내가 무모하게 아무렇게나 얘기하는 사람이 아니다. 착각하지 말라”고 했지만 여지를 남겼다. 그는 “(탄핵 결정 후) 국민의 관심이 어디로 갈지 대략 상상할 수 있지 않으냐”며 “그 시기에 내가 뭘 하겠나 상식적으로 판단해보라”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탄핵 이후 정국과 관련해 “제일 중요한 과제는 양분된 나라를 어떻게 묶느냐 하는 것”이라며 “연립정부가 성립되지 않으면 국정을 끌고 가기 어렵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개헌을 해서 제7공화국이 성립되면 좋든 싫든 대통령의 임기는 그걸로 끝난다”고 강조했다. 구체적 계획에 대해 재차 묻자 “그때 가봐야 아는 것”이라며 “실질적 결심을 하면 그 배경에 대해 그때 가서 설명하겠다. 지금은 그럴 시기가 아니다”고 답했다.
 
문재인 전 대표 측에 대해선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
 
김 전 대표는 “무슨 경제민주화가 포퓰리즘이라고 얘기하는 인간들도 있더라”며 “본인이 무식해서 그러는 것에 대해 얘기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인 전윤철 전 경제부총리가 최근 “정치권에 제기된 경제민주화는 실체가 없고 포퓰리즘에서 나온 것”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한 비판이었다. 그는 “경제민주화 법안 문제에 대해 나는 속은 사람”이라며 “총선에서 당이 기필코 이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했는데, 민주당 구성원 중 열의를 가진 사람이 별로 없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가 총선을 앞두고 직접 영입한 김 전 대표의 탈당 가능성이 제기되자 문 전 대표 진영에서도 진위 확인에 나섰다. 김 전 대표의 최측근 인사는 “소위 친노의 맏형이라는 사람이 직접 전화해 진짜 탈당할 거냐고 묻더라”고 전했다. 문 전 대표 측 관계자는 “김 전 대표뿐 아니라 측근 의원까지 일일이 설득하고 있었는데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의 도움을 내심 기대했던 안희정 충남지사 측은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밝혔다.
 
연일 ‘친문 패권’을 비판하고 있는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기자들에게 “민주당 개헌추진파와 국민의당 의원들이 부단하게 대화한 걸로 알고 있다”며 “그쪽(김 전 대표 측)과 접촉했다는 보고는 받았다”고 말했다.
 
강태화·채윤경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