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청래 “홍준표 대선 후보 거론…자유한국당 참 불행하다”

홍준표

홍준표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의 대선출마설에 대해 “홍준표 지사 같은 분이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로 거론되는 것 자체가 자유한국당의 불행”이라고 언급하며 그를 비난했다.
 

“홍준표 막말, 친박단체 예쁨 받으려 계산된 발언”

정 전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홍준표 경남지사로 승부가 가능하겠느냐”라고 반문하며 “축구로 치면 후보 명단에도 못 올랐던 선수가 갑자기 지금 튀어나와서 몸 풀고 있는 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최근 논란이 된 홍 지사의 막말에 대해 “아마 계산된 발언이었을 것”이라며 대선 출마를 생각 중인 홍 지사가 자유한국당을 비롯해 탄핵 반대 세력의 지지를 얻기 위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는 이어 “이분은 대선 생각이 있는 것 같다. 자유한국당 내에서 먼저 주목을 받고, 후발주자라 마음이 급하다 보니 탄핵 반대 집회에 나오신 분들, 친박 단체, 이런 데로부터 먼저 예쁨을 받아야 한다”며 “그래서 저는 전략적 발언이고 노이즈마케팅이고 여기에 대응하면 할수록 홍준표 지사 성격상 속으로는 더 좋아할 것”이라고 비꼬았다.
 
이후 이런 홍 지사의 막말은 “받아칠 가치가 없다”며 “대응하기보다는 그냥 족족 사법조치를 하는 것”이 낫다고 제안했다.
 
정 전 의원은 또 홍 지사가 뇌물수수 혐의로 대법원 판결을 남겨둔 것을 겨냥해 “본인 얼굴부터 찬찬히 살펴보기를 바란다”고 꼬집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