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글서 시도 때도 없는 ‘노출’…경리 “나도 벗고 싶다”

배우 김민석은 “그냥 벗자!”라며 ‘알몸 샤워’를 제안했다. [사진 SBS 캡처]

배우 김민석은 “그냥 벗자!”라며 ‘알몸 샤워’를 제안했다. [사진 SBS 캡처]

정글에서 ‘샤워신’이 연출됐다.

“그냥 벗자”…과시하는 몸

3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코타 마나도’에서 병만족은 시도 때도 없이 쏟아지는 폭우에 시달렸다.

지겹게 오는 비에 김민석은 “그냥 벗자!”라며 ‘알몸 샤워’를 제안했다. 이에 개그맨 김병만을 비롯한 가수 성열(인피니트), 배우 강태오, 가수 강남은 상의를 벗어 던졌다. 하나둘씩 벗어 던진 상의와 함께 하나둘씩 멤버들의 상체 근육이 드러났다. 멤버들은 목욕탕에 함께 온 것처럼 서로의 등을 밀어주기도 하며 장난을 쳤다.

이를 멀리서 지켜보고 있던 경리는 “나도 같이 벗고 싶었는데 여자라 참았다”라며 아쉬워했다.

이어 김민석은 “개운하다. 마지막날 이런 선물을 받는구나”라며 행복해했다. 이후 제작진은 멤버들을 위해 자리를 피했고 남자 멤버들은 어둠 속에서 폭우를 온몸으로 맞으며 알몸 샤워를 즐겼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