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드 배치 논란...文·安·李·安 대선주자들 생각은?

[사진 중앙포토]

[사진 중앙포토]

경북 성주에 위치한 롯데골프장에 주한미군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가 배치되기로 정해진 가운데 중국은 한국 관광상품 제한, 화장품 등 한국산 공산품 자국 내 수입 제재, 한국 브랜드에 대한 현지 반한감정 표출 등 다양한 표정으로 반발하고 있다.
 
야권의 대권주자로 뛰고 있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사드 조기 배치 논란에 각각 어떤 생각을 갖고 있을까.
 

문재인 "다음 정부가 합리적으로 해결"

문 전 대표는 사드 배치 문제를 다음 정부로 넘겨 해결해야 한다는 견해다.
 
문 전 대표는 3일 오후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서 진행된 민주당 대선후보 토론회에 참석해 "차기 정부가 합리적인 결정을 할 수 있게 해야 한다"라며 "탄핵당한 정부가 결정해버리면 다음 정부가 외교적으로 큰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또 "어려움을 외교적으로 해결해 안보를 함께 지켜낼 복안과 자신이 있다"라며 "중국의 과도한 조치에 유감을 표현하고, 경제보복 중단을 촉구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안희정 "사드 배치 거부는 한미동맹 흔드는 것"

안 지사는 만약 사드 배치를 거부하면 한국과 미국의 동맹관계를 근본부터 흔드는 것이라는 의견을 피력해 온 바 있다.
 
안 지사는 지난달 13일 SBS에서 방영된 '대선주자 국민면접'에 출연해 "사드 문제를 박근혜 대통령은 북핵으로부터 우리 안보의 이익을 이야기했지만, 사실은 미국이 해외 주둔지 방어무기 체계로 보내는 것"이라며 "(사드 배치를) 거부하는 것은 한미동맹을 근본부터 흔드는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날 라디오 토론회에서도 안 지사는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의 미숙함으로 우리나라가 곤란한 처지에 빠졌다"라면서도 "우리는 국방과 안보를 한미연합작전과 동맹체제에 기초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미 동맹관계에 기초해 사드 배치를 되돌릴 수 없다는 기존의 견해를 유지한 발언이다.
 

이재명 "대통령 되면 중단할 것"

이 시장은 3일 오후 오마이TV '장윤선의 팟짱'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사드 조기배치 논란과 관련해 "이번 선거 국면에 이용하기 위해 (사드 배치를) 앞당기는 측면이 있다고 하더라도 국민들이 넘어가지 않을 거라고 확신한다"며 "대통령이 되면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시장은 사드 배치를 두고 미국의 군사적 이익을 위해 한국의 안보가 희생되고 있다는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이 시장은 "대한민국 경제·안보·국방·외교에 전혀 도움이 안 되고, 오히려 다 해치는 요소라서 어떤 수를 써서라도 원점으로 되돌려야 한다"라며 "이걸 그냥 두고 해결할 길은 없다"라고 말했다.
 

안철수 "이미 미국과 합의한 것"

안 전 대표는 사드 배치 문제가 이미 미국과 합의한 것이라 되돌리기 어렵다는 견해다.
 
안 전 대표는 3일 오후 중앙일보 논설위원실 '설왕설래'와 진행한 페이스북 생방송 인터뷰를 통해 "지금은 최대한 중국을 설득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미 미국과 합의한 것"이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외교의 중요한 원칙 두 가지가 있는데, 첫 번째는 국익이 최고의 가치고 두 번째는 국가 간 합의한 사항은 다음 정부에서도 존중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사드 배치는) 국가 사이에 합의한 것이지 정권끼리 합의한 것이 아니다. 국가는 연속성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