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축 살처분 매몰지 토양오염 심각하다

한동안 잠잠하여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보았던 조류인플루엔자(AI)가 다시 확산될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전남, 전북 등에 이어 충남·세종·경기·인천으로 확대된 가운데 경남 하동에서도 AI가 발생했다. 이들 지역에서는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발령하고 차량 등의 이동을 제한하고 일제 세척과 소독을 통해 고병원성 AI 발생 위험 요인을 최대한 제거하는데 사력을 다하고 있다. AI 확진 지역에서는 가축들의 살처분이 이어지고 있다.



AI와 구제역 등으로 지난 석 달 동안 대략 3천만 마리가 넘는 닭, 오리, 소, 돼지 등이 살처분 돼 매몰지가 포화상태에 이르렀다. 문제는 가축의 사체를 매몰한 땅의 토양오염이 매우 심각하다는 점이다. 일정기간이 지나면 다시 사용할 수 있지만 6년 전 구제역으로 가축이 매몰됐던 곳에서 땅을 파보면 아직도 분해되지 않은 가축의 사체가 덩어리째 나오고 있다. 다른 지역에서도 구제역 매몰지가 논 한 가운데 수년째 방치되어 있다. 현행법으로는 가축의 사체를 묻은 매몰지는 3년이 지나면 관리대상에서 제외돼 작물을 심을 수도 있고 농지나 축사가 들어설 수도 있다.



하지만 3년이 지나도 가축의 사체가 완전히 분해되지 않은 채 사체에서 침출수가 흘러나와 유해물질로 인한 토양오염, 환경오염이 매우 심각한 상황이다. 조사결과 4년 전 돼지 12마리가 묻혔던 5m 깊이의 흙더미에서 매주 100ml가 넘는 침출수가 흘러나오고 있었다. 침출수는 청색증을 유발하는 유해물질이라는 것이 전문가의 분석이다. 하물며 수백, 수천마리가 한꺼번에 살처분 된 곳의 상황은 더 심각할 것이다. 이런 곳에서 작물을 심는 등 토지를 활용하면 오염된 작물이나 기타 다른 조건으로 인체에 2차 피해를 줄 것이 당연한 일이다.



정부는 2년 전부터 매몰지를 재사용하기 위해서는 사체가 있는 지 확인하도록 하고 있지만 거의 임의로 사용하고 있어서 이에 대한 관리감독도 필요하다. 전문가들은 침출수 오염을 막기 위해서는 살처분 매몰 방식 대신 정화조나 미생물 분해 방식을 확대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하지만 매번 긴급 상황이 반복되다보니 고민 없이 기존의 살처분 방식이 이뤄지고 있다. 향후 수년 내 매몰지에서 토양오염으로 인한 재앙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거의 매년 발생하는 AI, 구제역 등의 종식과 방역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가축 매몰 방식에 대한 과학적·기술적 방법에 대한 연구를 통해 최대한 토양오염을 줄이고 가축의 고통을 줄일 수 있는 방향으로 개선이 시급하다.



 


[인기기사]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연장 개통 최소 3년 늦춰진다…'타당성 부족' [2017/03/02] 

·1조6천억 일산 테크노벨리, 고양 대화동 일원에 짓는다 [2017/03/02] 

·[경인 대선주자 인터뷰] "일자리 대통령될 것" 한국당 안상수 의원 [2017/03/01] 

·국토부, 재정사업으로 전환 땐 빨라야 2025년에나 개통 [2017/03/01] 

·1천억 쓴 월미은하레일 남은 건 흉물 뿐… 후속 대안도 없어 [2017/03/01]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