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정부, 한국 여행 상품 전면 판매 중단 지시

유커로 가득한 면세점. [중앙포토]

유커로 가득한 면세점. [중앙포토]

중국 정부가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대한 보복으로 자국 여행사를 통한 중국인들의 한국 관광을 금지했다.
 
2일 중국 현지 여행업계에 따르면 중국 국가여유국은 베이징 일대 여행사를 소집해 한국 행 여행 상품에 대해 온·오프라인을 망라한 전면적인 판매 중단을 구두로 지시했다.
 
이 지시에 따라 한국 행 단체관광뿐 아니라 여행사를 통한 자유 여행도 불가능하게 됐다.
 
이 같은 한국 관광상품 판매금지 조치는 수도인 베이징을 시작으로 앞으로 지역별 회의를 통해 전국으로 확대 시달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현재 자세한 상황을 파악 중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현지 상황을 계속 모니터링 하고 있다"며 "대응방안을 논의 중이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