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설민석, 댓글 알바 의혹에 "강용석 관심 받고자 하는 의도"

[사진 설민석씨 페이스북]

[사진 설민석씨 페이스북]

유명 강사 설민석씨가 댓글 알바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다.
 
설씨는2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요새 저도 몰랐던 제 소식을 접하고 있다. 다행스럽게도 많은 분께서 격려와 응원의 말씀을 해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입을 열었다.
 
그는 "제가 아르바이트생을 고용해 허위 댓글을 달아 여론을 조장했다는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무근이며 문제 되는 행위를 한 적이 없음을 당당히 밝힌다"고 말했다.
 
이어 "20년이 넘게 학생들과 수업을 해왔다. '이런 일도 겪는구나'하고 대수롭지 않게 넘기려 했지만, 도가 지나친 강용석 변호사의 형사고발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고려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면서 "최근 교육업계에 만연했던 불법 댓글 알바가 수면 위로 떠오르며 타 강사의 인지도를 활용해 관심을 받고자 하는 의도로밖에 해석되지 않는다"며 "현재 하는 일에 묵묵히 전념하고 더 좋은 강의로 찾아뵙겠다"며 글을 마쳤다.
 
이날 '사교육 정상화를 촉구하는 학부모 모임(사정모)'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넥스트로 강용석 변호사는 설씨와 최진기씨를 업무방해, 명예훼손, 표시·광고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위반, 사기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사정모측은 설씨와 최씨가 3년여 동안 수험생을 가장한 댓글 아르바이트생을 고용해 각종 인터넷 사이트에서 자신을 홍보하고 경쟁 인터넷 강사를 비난하는 댓글 수천 개를 달게 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