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소년 130명 자살로 이끈 죽음의 게임

자살한 청소년이 SNS에 마지막으로 남긴 사진. [사진 시베리안타임즈]

자살한 청소년이 SNS에 마지막으로 남긴 사진. [사진 시베리안타임즈]

러시아 경찰이 '흰긴수염고래'라고 불리는 소셜미디어 게임에 의해 청소년들이 자살했는지를 조사 중이라고 27일(현지 시각)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15살의 한 소녀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끝"이라는 짧은 글과 함께 흰긴수염고래 사진을 올린 후 자살했다.
 
최근 러시아 10대들 사이에서 '흰긴수염고래 게임'이 유행하고 있다.
 
이 게임의 규칙은 하루에 하나씩 과제를 수행하고 게임으로 인증사진을 보내는 것이다.
 
온종일 공포 영화를 보거나 새벽 4시 20분에 일어나는 등의 과제가 주어진다. 그러다 팔이나 다리에 칼·레이저로 고래 모양을 새기라는 과제를 받는 등 점점 수행하기 힘든 과제가 주어진다.
 
그리고 마지막 50일째 그들은 자살을 과제로 받는다.
 
만약 게임의 명령에 복종하지 않으면 게임 개발자는 성공한 사람들의 사진을 보여주며 협박한다.
 
사건 조사관은 "게임 개발자들이 심리학을 잘 알고 있다"며 "여성 소녀에게는 '뚱보'라고 부르고, 소년에게는 '루저'라고 부른다. 또 다른 세계가 있으며 그들은 선택받은 자들이라고 말해 자살을 부추긴다"고 말했다.
 
50일 동안 잔인한 과제들을 해나가는 동안 청소년들은 우울증에 의한 최면에 걸리게 돼 결국 자살을 하게 되는 것이다.
 
러시아 경찰에 따르면 약 130명의 10대들이 이 게임에 중독돼 죽음을 선택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더 많은 피해자가 나타나지 않도록 부모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으며 온라인 게임 커뮤니티, 자살 사이트 등을 상대로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