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양 한라,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정규리그 5번째 우승

 
아이스하키 안양 한라

아이스하키 안양 한라

 
안양 한라가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정규리그 5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패트릭 마르티넥(체코) 감독이 이끄는 한라는 2일 안양실내빙상장에서 열린 2016-2017시즌 아시아리그에서 대명 킬러웨일즈를 4-1(1-0 2-1 1-0)로 꺾었다. 승점 114(34승 3연장승 2승부치기승 2승부치기패 5패)를 기록한 한라는 남은 2경기에 관계없이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했다. 2위 사할린(러시아·승점94)를 멀찌감치 따돌렸다.
 
한라는 2008-09시즌, 2009-10시즌, 2014-15시즌, 2015-16시즌에 이어 통산 5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정규리그 5회 우승은 아시아리그 통산 최다 신기록이다. 앞서 일본제지 크레인스(일본)가 출범 원년인 2003-04시즌부터 4회 연속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고, 오지 이글스(일본)가 2010-11시즌부터 4시즌 연속 정규리그 우승을 기록했다.

한라는 1피리어드 16분49초에 안진휘가 김상욱~김원준으로 이어진 패스를 받아 선제골을 터트렸다. 2피리어드 9분27초에 동점골을 내준 한라는 9분58초에 성우제가 빠른 움직임으로 두 번째 골을 뽑아냈다.
 
한라는 2피리어드 14분35초에 안진휘가 김상욱~신상훈으로 이어진 패스를 받아 세번째 골을 터트렸다. 한라는 3피리어드 2분25초를 남기고 김기성이 쐐기골을 뽑아냈다. 지난달 유로챌린지와 삿포로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맷 달튼은 이날 결장했다.
 
한라는 지난 시즌 세운 정규리그 역대 최다 승점 114점과 타이를 이뤘다. 남은 2경기에서 승점을 추가할 경우 정규리그 최다승점 신기록도 세운다.
이날 도움 2개를 추가한 한라 김상욱은 50번째 어시스트를 기록하면서 어시스트 1위를 질주했다. 포인트 2위(13골, 50어시스트) 김상욱은 1위 맷 포프(도호쿠·30골 34어시스트)를 1포인트 차로 추격했다. 김상욱은 귀화선수를 제외하고 사상 최초로 한국인 포인트왕을 노린다.
 
2003년 출범해 14회째를 맞은 아시아리그에는 한국팀 안양 한라와 강원 하이원, 대명 킬러웨일즈를 비롯해 일본 4팀(오지 이글스, 도호쿠 프리 블레이즈, 닛코 아이스벅스, 일본제지 크레인즈), 중국 1팀(차이나 드래곤), 러시아 1팀(사할린) 등 총 4개국 9팀이 출전했다. 아시아리그는 팀당 정규리그 48경기를 치른 뒤 6강 플레이오프, 4강 플레이오프, 챔피언결정전을 통해 왕좌를 가린다. 지난 시즌에는 한라가 6년 만에 통합우승을 달성했다
안양=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