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시장 친박단체 '텐트' 철거 예고..."세월호와 다르다"

친박단체가 서울시청앞에 설치한 텐트. [사진 중앙포토]

친박단체가 서울시청앞에 설치한 텐트. [사진 중앙포토]

서울시청 앞 친박단체의 이른바 '애국텐트'를 서울시가 불법으로 규정한 가운데 박원순 서울시장이 이에 철거를 예고했다.
 
박 시장은 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가능한 한 설득을 해 보고, 또 여러 경고를 하고, 그러고도 안 되면 행정대집행이라든지 우리에게 허용된 그런 조치를 검토할 수밖에 없다”며 “이번에 고발한 조치도 그런 것(행정대집행)을 예고하는 행위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어서 "서울광장은 시민 모두가 이용해야 할 곳인데 무단 점거된 상태다. 도서관에서 소란을 피우고, 음식을 먹고, 담배를 피우고, 욕설하는 등 이런 일이 너무 심각했다"라며 "이런 것을 제지하는 공무원에게 욕설하고, 폭력을 행사하는 일이 하루 이틀이 아니라 계속 지속해 방치할 수 없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 박 시장은 “모든 것은 합법적 절차에 따라 행정관서나 법원의 허가를 받거나 법에 정해진 절차를 따라야 한다"라며 "경찰에 고발한 내용 자체가 더는 용납하기 어려운 상황에 이르렀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박 시장의 철거 의지가 확인되자 친박단체는 박 시장을 겨냥해 “우리는 오늘(2일) 중으로 박원순을 직권남용·업무방해 혐의로 형사고발 조치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친박단체는 박 시장에 대한 주민소환 운동도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또 친박단체는 광화문 광장의 '세월호 텐트'를 거론하기도 했다.
 
정광용 박사모 회장은 "박 시장이 서울광장에 ‘애국텐트’를 설치한 탄기국 관계자를 형사고발 했다"라며 "그런데 광화문 세월호 텐트 쪽은 고발조치하기는커녕 삼일절 한 줌도 안 되는 촛불집회에 참가해 ‘한 치 빈틈없이 광장을 수호하겠다’고 큰소리쳤다. 박 시장, 제대로 걸렸다. 축하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박 시장은 해당 라디오 인터뷰에서 “세월호 천막은 중앙정부까지 서울시에 협조를 요청했던 사안으로, 정치적 조치가 아니라 인도적 조치였다"라며 "합법적인 점유와 불법 점유의 차이로, 비교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달 28일 애국텐트에 변상금 1700여 만원을 부과했다. 탄기국 측이 서울광장 사용 신청 없이 지난달 21일부터 점거해왔기 때문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