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페이스북, 게시글 분석해 자살 예방한다

페이스북이 인공지능을 이용한 자살 예방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AP통신, CNN머니 등 외신들이 1일(현지시각)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다른 사람들과 관계를 맺는 독특한 방법으로 자신을 지지하는 사람과도 인연을 맺게 도울 수 있다"며 "인공지능이 과거 페이스북에 신고된 게시물들의 패턴을 분석해 잠재적 자살게시물을 식별하는 실험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이용자는 실시간 동영상 서비스 '페이스북 라이브'를 보다가 자살을 예고하는 동영상을 발견하면 신고할 수 있다. 페이스북은 동영상 촬영자의 자살이 임박했다고 판단하면 미국자살예방지원센터 등에 신고한다.

이와 별개로 동영상 촬영자가 자살예방단체에 연락할 수 있는 팝업창 프로그램도 개발 중이다.

지난 1월 한 10대 소녀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과정을 페이스북으로 생중계해 미국 사회를 충격에 빠트린 바 있다.

나키아베넌트(14)는 위탁 부모 가정의 화장실에서 2시간 동안 페이스북 라이브로 목을 매는 과정을 생중계했다.

동영상을 본 베넌트의 친구가 급히 경찰에 신고해 자살을 막아보려 했으나 실수가 겹쳐 구조대가 제때 도착하지 못하는 바람에 베넌트를 살려내지 못했다.

베넌트를비롯한 3명이 페이스북에 자살을 알린 뒤 자신의 목숨을 끊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