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위키'에 '북한 정치인' 논란...민주당 "검찰 고발"

누군가 ‘위키백과’에 문재인 전 대표에 대한 설명을 조작했다. [사진 중앙포토]

누군가 ‘위키백과’에 문재인 전 대표에 대한 설명을 조작했다. [사진 중앙포토]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야권 경선, 대선주자의 온라인 백과사전 항목에 '북한 정치인'이라는 정보가 표기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을 빚은 가운데 민주당이 조작 혐의자를 검찰에 고발했다.
 
민주당은 2일 당 대선경선 주자 문 전 대표와 이재명 성남시장의 '위키백과' 이력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치인' 등으로 조작한 혐의자를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와 이 시장의 해당 항목은 현재 정상적으로 수정된 상태다.
위키백과에 소개된 이재명 성남시장. 국적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으로 돼 있다. [사진 중앙포토]

위키백과에 소개된 이재명 성남시장. 국적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으로 돼 있다. [사진 중앙포토]

 
앞서 지난달 27일 오후 2시쯤까지 위키백과에는 이 같은 잘못된 설명이 포함돼 있었다. 당시 본지 단독보도로 해당 항목을 수정한 IP를 추적한 결과 용산구의 한 아파트에서 조작 혐의자의 위치가 추적된 바 있다. 위키백과 특성상 누구나 자율적으로 항목을 수정하고 편집할 수 있다는 점이 문제가 된 것이다.
 
민주당은 위키백과에서 문재인 전 대표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정치인'으로, 이재명 성남시장을 '조선인민공화국의 성남시장'으로 각각 변경한 사람에 대해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을 위반(명예훼손)했다는 내용의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혐의자의 신상은 확인되지 않았다. 피고발인은 '성명 불상자'로 표기됐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도 전날인 1일 위키백과에 허위사실을 유포한 사건에 대한 공식 조사에 착수한 바 있다.
 
선관위 관계자는 “사법당국과 공조해 유포자를 특정한 뒤 고의성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라며 “특정 후보를 낙선시키기 위한 목적이 확인되면 선거법을 적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