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대표단 "김정남 사망, 한국 정치적 의도 있다"

  말레이시아를 방문중인 북한 대표단이 2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제 김정남 피살사건에 대해 "남한이 처음부터 북한을 지목하고 독살을 거론했다"며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주장했다.

 리동일 전 유엔 대표부 차석대사는 이날 현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정남 살해 피의자로 지목된) 두 여성이 서울을 수 차례 방문한 기록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사는 "한국은 정치적 혼란 속으로 지금 (이를 덮을) 큰 사건이 필요하다"며 김정남 피살사건 배후에 한국 정부의 정치적 음모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살해 피의자가) VX를 썼다면 왜 두 여성은 무사한지 의문을 풀기 위해서라도 복수의 국제기구에 검사를 의뢰해야 한다"며 "북한 정부는 죽은 북한 공민(citizen) 시신을 보여줄 것을 말레이시아 당국에 요청했다"고 말했다. 북한 정부가 김정남의 시신 인도를 요구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어 "죽은 북한 시민(김정남)은 평소 당뇨 등 지병이 있었고 여행이 때로 어려울 정도로 심장 질환도 있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전수진·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