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랑 "돈 되는 일은 한남으로 태어나기임"…남혐 발언?

한국대중음악상 시상식에서 최우수 포크 노래상을 수상한 가수 이랑 [사진 MBC 방송 캡처]

한국대중음악상 시상식에서 최우수 포크 노래상을 수상한 가수 이랑 [사진 MBC 방송 캡처]

한국대중음악상 시상식에서 트로피를 즉석에서 팔아버려 화제를 모은 가수 이랑이 '메갈리아'의 혐오 용어를 사용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메갈리아는 여성 혐오에 대항하기 위해 만들어진 남성 혐오 웹사이트다.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랑 트위터에 메갈(메갈리아 준말) 용어 사용'이라는 게시 글이 올라왔다. 같은 날 국내 최대 인터넷 커뮤니티인 '디시인사이드'의 한 갤러리에도 그가 사용한 단어 뜻을 질문한 이도 등장했다.
첫번째 트윗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사진 이랑 트위터 캡처]

첫번째 트윗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사진 이랑 트위터 캡처]

 
이랑은 1일 자신의 트위터에 "트로피 경매 댓글 중 상당수가 '돈 안 되는 음악하면서 불평하지 말고 돈 되는 일을 해라'하던데, 돈 되는 일이 뭔지 정확히 말을 해주면 제가 그쪽으로 구직을 하겠는데, 제가 봤을 때 돈 되는 일 = 한남으로 태어나기임 #노오력 #불가능은 없다"라는 말을 남겼다.
 
그가 사용한 '한남'이라는 단어는 '한국 남성'의 준말로, 남성 혐오의 뜻을 담고 있다. 이랑의 해당 트윗(발언)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또 이랑은 지난 1월 8일 "아침부터 너무 혐한남꼴을 봤다"고 적었다. 이는 '혐오스러운'과 '한국 남자 꼴'을 합친 뜻으로 풀이된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설마" "아니겠지" 등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혐오 표현을 공개적으로 사용했을 경우 비난을 피할 수 없기 때문이다.
 
앞서 이랑은 지난달 28일 서울 구로구 구로아트밸리 예술극장에서 열린 '2017 제14회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신의 놀이'로 최우수 포크 노래상을 수상했다.
 
그는 "지난달 음원 전체 수입이 42만원"이라면서 "상금을 주면 좋겠는데 상금이 없어서 지금 이 트로피를 팔아야겠다"고 말했다. 이어 "트로피의 단가가 얼마인지 모르겠지만 제가 월세가 50만원이라 50만원부터 경매하겠다"고 했다. 50만원에 낙찰된 트로피는 현장에서 거래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