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시락이나 먹어라" BJ 철구 기초생활수급자 비하 논란

[사진 아프리카 TV 캡쳐]

[사진 아프리카 TV 캡쳐]

아프리카TV 인기 BJ 철구가 기초생활수급자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철구가 방송 중 기초생활수급자 비하발언을 했다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철구는 방송에서 “콘텐츠 없냐”라고 댓글을 남긴 시청자를 블랙리스트에 추가하며 “쓰레기통에 들어가서 거기 냄새 맡으면서 살고 평생 방구석에 X칠하면서 결혼도 못하고 매일 기초수급금 받으면서 도시락이나 먹어라”고 거센 비난을 가했다.
 
이 장면을 보고 있던 시청자들은 “기초수급자 비하 발언 아니냐” “너무 심한 말 아니냐” 등의 댓글을 남기며 불편함을 드러냈다.
 
철구는 이 댓글을 단 사람들 역시 블랙리스트에 추가하며 “제가 기초수급자를 비하했습니까? 기초수급금 받으면서 도시락 먹어라가 왜 비하입니까”라며 오히려 목소리를 높였다.
 
또 “내가 비하를 했냐? 욕을 했냐? 왜 비하라고 하는 거냐? 피해의식에 사로잡히지 말고 비하라고 생각하면 신고해라”라며 시종 당당한 태도를 보였다.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철구는 “아내 지혜까지 욕하면 고소할거다”라는 경고의 메시지를 날린 뒤 방송을 종료했다.
 
철구는 지난해 2월에 심한 욕설과 장애인 비하 발언으로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이용 중지’ 처분을 받았다.
 
그는 의견진술 자리에서 자신의 욕설 장면이 담긴 영상을 보며 “창피하고 죄송하며 앞으로는 직업 정신을 가지고 방송에 임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김서환 인턴기자 kim.seo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