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욱, 두경부암 투병 끝 1일 별세…4일 오전 발인

TV극 '검은해협'에서 민욱(오른쪽)과 서승희[사진 중앙포토]

TV극 '검은해협'에서 민욱(오른쪽)과 서승희[사진 중앙포토]

배우 민욱(70)이 1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70.
 
민욱은 2015년 두경부암 선고를 받고 투병 생활 끝에 별세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박정옥씨와 아들 경국씨 등 1남2녀가 있다. 두경부암은 쇄골보다 상부에 발생하는 암 중에서 갑상선을 제외한 암을 총칭한다. 두경부암의 발병 원인으로는 유전적인 요인과 함께 흡연과 음주 등이 꼽힌다.


고인은 1968년 연극배우로 시작해 이듬해 KBS 8기 공채 탤런트에 선발되면서 연기자의 길에 입문했다. 드라마 '춘향전'과 '남과 북' '토지' 등에서 활약했으며, KBS '용의 눈물' '태조 왕건' '무인시대' 등에서 선 굵은 연기를 선보였다. 민욱은 지난 2010년 KBS 2TV 드라마 '결혼해주세요'를 끝으로 연기 활동을 중단했다.
 
한편 빈소는 순천향대학병원 장례식장 VIP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4일 오전 7시40분, 장지는 서울추모공원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