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러니…” 군납 소시지·돈가스 입찰 담합한 19개사에 335억 과징금

군대 인기 간식, '군대리아'. 위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중앙포토]

군대 인기 간식, '군대리아'. 위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중앙포토]



군에 급식재료를 납품하는 업체들이 서로 담합해 가격을 올린 사실이 밝혀졌다.

2일 공정거래위원회는 소시지와 돈가스 등 22개 군납 급식품목에 대한 방위사업청의 구매입찰에서 담합한 복천식품·동원홈푸드 등 19개사에 대해 시정명령·고발과 함께 과징금 335억원 부과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햄버거패티?소시지?돈가스 등 육가공품과 비빔소스·자장소스 등 소스류, 생선가스 등 생선가공품과 골뱅이통조림 등의 통조림, 소고기용 양념 등 양념류 등 모두 22개 품목에 대한 입찰 329건에서 담합했다. 입찰 총 계약금액은 5000억원에 달한다.

 육가공품은 2006~2015년 3~7개 업체가 200여건의 입찰에서 담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계약규모는 2350억원에 달한다. 돈가스·미트볼 등 품목은 전국을 4개 지역으로 나눠서 지역별 입찰을 실시했다. 지역별 입찰이 사업자간 담합을 용이하게 한다는 점을 고려, 방위사업청에 입찰제도 개선을 요청할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