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당한 인형뽑기 경고문, "마음을 곱게 가지세요"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한 인형뽑기 가게에 부착된 경고문이 도마에 올랐다.
 
지난 2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마음을 곱게 가지세요"라는 문구가 적힌 경고문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은 한 인형뽑기 가게에 부착된 경고문을 찍은 것으로 "마음을 곱게 가지세요. 천원에 뽑겠다는 마음을 먹는 순간 집게가 말을 듣지 않을 수도 있어요"라고 쓰여 있다.
 
해당 경고문은 네티즌의 공분을 사고 있다. 네티즌들은 특히 최근 화제를 모은 '인형 뽑기 조작설'을 언급하며 크게 분노했다.
 
'인형 뽑기 조작설'은 대전에 있는 한 인형 뽑기 가게에서 20대 남성 2명이 2시간 동안 인형 200개를 싹쓸이한 사건이 발생하며 대두됐다. 가게 점주가 당초 30번 시도해야 1번 뽑을 수 있도록 기계를 설정한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됐다.
[사진 SBS '8시뉴스']

[사진 SBS '8시뉴스']

 
과거 인형 뽑기 사업을 했다는 네티즌은 "나도 인형 뽑기 사업을 했지만 저 업주는 정말 양심이 없다. 마음 곱게 가질 사람은 업주"라며 "전국에 있는 인형 뽑기 기계 99%가 조작이다. 조작에 속아 돈 날릴 일 없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도둑놈 심보네" "장사하지 않겠다는 말이군" "확률 공개해라" "마음을 곱게 가지세요. 만 원에 하나 주겠다는 생각을 할수록 얼마 못 갈 수가 있어요~" 등 네티즌의 거센 비난이 일고 있다.
 
임유섭인턴기자im.yuseo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