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낙인 서울대총장 "머릿속에서 '서울대'라는 단어 지워라"

제71회 서울대학교 학위수여식이 지난달 24일 오후 2시 관악캠퍼스 종합체육관에서 열렸다. 성낙인 서울대학교 총장이 학위수여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중앙포토]

제71회 서울대학교 학위수여식이 지난달 24일 오후 2시 관악캠퍼스 종합체육관에서 열렸다. 성낙인 서울대학교 총장이 학위수여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중앙포토]

성낙인(67) 서울대 총장이 2일 오전 관악캠퍼스 종합체육관에서 진행된 2017학년도 입학식에서 "오늘 이후에는 '서울대학교'라는 단어를 여러분 머릿속에서 지우라"고 당부했다.

성 총장은 입학식사에서 "최근 우리 사회에서 서울대인들은 부끄러운 모습으로 더 많이 회자된다"며 "서울대라는 단어를 머리에서 지우지 못한 서울대인들이 많았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서울대라는 학교 이름에 도취되면 오만함과 특권의식이 생기기 쉽다"면서 "출세를 위해 편법을 동원하고도 별다른 문제의식을 느끼지 못하고 은근히 사람을 무시하는 태도도 보인다"고 지적했다.

성 총장의 이 같은 발언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등 서울대 출신 엘리트의 특권의식을 두고 비판 여론이 높은 데 대한 '자기반성'의 뜻으로 해석된다. 서울대생들은 최근 재학생·졸업생들의 인터넷 커뮤니티 '스누라이프'를 통해 '제1회 부끄러운 동문상'을 선정하기도 했다.

성 총장은 "이미 공부 잘하는 인재는 우리 사회에서 넘쳐나고, 고등학교 시절 성적이 좋아 서울대인이 되었다는 것만으로 우리 사회의 리더가 될 수는 없다"며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고 타인을 배려하는 진정한 지식인으로 성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입학식에는 학부 신입생 3363명, 대학원 3360명 등 총 6723명이 참석했다. 축사 연사로는 독일 베를린자유대 피터 안드레 알트 총장이(57) 초청돼 대학 생활의 중요성, 국제적인 교육 및 연구활동 등을 강조하며 서울대 신입생들의 입학을 축하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