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태원 주택가에 마약 공장 운영 일당 적발…20대 초등학교 교사까지 검거

 
[사진 서울지방경찰청]

[사진 서울지방경찰청]


서울 이태원 근처 주택가 지하에서 마약을 제조해 판매한 30대 남성과 이를 유통하거나 투약한 이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2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황모(32)씨 등 12명을 구속하고 대학생 유모(25)씨 등 3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황씨는 지난해 5월 서울 용산구 보광동에 지하 공장을 차린 뒤, 같은 해 11월부터 최근까지 필로폰 500g가량을 만들어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황씨는 대학 졸업 뒤 취업이 안 되자 외국 서적을 읽고 마약 제조법을 알아냈다.

 황씨가 3개월 동안 만든 필로폰 500g은 한 번에 1만6000명 이상이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시세는 16억원. 경찰에 따르면 황씨는 해당 공장을 접착제 등 화학약품을 사용하는 목공예 공장으로 위장했다. 필로폰 제조 과정에서 심한 악취가 났지만 이 화학약품 냄새로 오해하도록 했다. 또 외부에서 공장을 들여다보지 못하도록 입구와 환풍 시설을 제외한 곳곳을 모두 벽으로 막았다. 필로폰을 제조할 때 방독면을 쓰고 작업했다.

 황씨는 일반 의약품에서 추출한 성분을 이용해 필로폰을 만들고 인터넷을 이용해 팔았다. 구매자 가운데는 공무원이나 대학생, 교사까지 포함됐다. 초등학교 교사 손모(29)씨도 지난달 14일 필로폰을 건네받아 투약했다. 최근 일부 구매자가 황씨에게 산 필로폰을 되팔다 구매희망자로 위장한 마약수사 전담팀에 덜미를 잡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