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말레이시아 다음 주 월요일부터 북한과 비자면제 협정 파기

 
[사진 더 스타 온라인 캡처]

[사진 더 스타 온라인 캡처]

 
말레이시아 정부가 북한과 비자면제 협정을 다음 주 월요일인 6일부터 파기할 예정이다.
 
 2일 말레이시아 현지 매체에 따르면 아흐마디 자히드 하미디 말레이시아 부총리가 6일부터 북한과 비자 면제 협정을 파기한다고 밝혔다.
 
 양국 간 비자 협정은 지난 2009년 체결됐다. 비자 면제 협정이 파기되면 앞으로 북한 국민이 말레이시아에 입국하기 위해선 입국 비자를 신청해 허가를 받는 절차를 거쳐야 한다.
 
 말레이시아는 북한과 1973년 외교 관계를 수립했으며 2003년 평양에 대사관을 설립했다. 현재 1000여 명의 북한 근로자들이 말레이시아에 거주하고 있다. 이들은 주로 말레이시아 광산에서 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자 면제 협정이 파기되면 북한의 외화 벌이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