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음주운전 하지마" 남편말에 분신한 아내

 
 남편이 아내의 음주운전을 막으려고 자동차 열쇠를 주지 않자 아내가 스스로 자신의 몸에 불을 지른 사건이 벌어졌다.

 2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19분쯤 강원 강릉시 구정면의 한 물류센터에서 김모(36)씨가 얼굴 등 상반신에 2도 화상을 입고 서울에 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남편 최모(42)씨와 함께 물류센터를 운영하는 김씨는 이날 술을 마신 뒤 물류센터를 찾았다. 남편은 아내가 술을 마신 상태에서 운전대를 잡으려 하자 "음주운전을 하지 말고 대리운전으로 귀가하라"며 열쇠를 내주지 않았다. 그러자 그 순간 화를 참지 못한 아내 김씨가 남편이 자리에 비운 사이 자신의 몸에 석유를 뿌리고 불을 붙였다는 것이다.

불은 남편에 의해 바로 꺼졌으나 김씨는 얼굴과 상반신에 2도 화상을 입고 창소 내부 소파도 일부 불에 탔다.

경찰은 남편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