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전 부통령 둘째아들과 큰 며느리 연인으로 발전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의 둘째 아들 헌터 바이든이 형수인 할리 바이든과 연인 관계라고 뉴욕포스트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두 사람 모두 배우자와 사별하거나 이혼한 상태다.

바이든 전 부통령도 축하


바이든 전 부통령의 장남이자 델라웨어 주 법무장관을 지낸 고(故) 보 바이든이 할리의 남편이자 헌터의 형이다. 보는 2015년 5월 46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병명은 뇌종양이었다.

장남을 먼저 보낸 당시 바이든 전 부통령은 깊은 시름에 빠졌다. 그가 지난해 대선 불출마를 결정한 이유 가운데 하나였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상원의원 당선 직후인 1972년 첫 아내와 어린 딸을 교통사고로 잃은 상처도 컸다. 보의 사망 이후 할리는 초등학생 두 자녀를 혼자 돌보며 지냈다.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는 차남 헌터는 형이 사망한 후 5개월 뒤인 2015년 10월 부인인 케이틀린과 별거에 들어갔다. 형수 할리와 교제를 시작한 건 이 즈음이다. 헌터는 케이틀린과의 사이에 세 딸을 두고 있다.

헌터는 뉴욕포스트와 인터뷰에서 “할리와 내가 어려운 시기에 서로에 대한 사랑과 지지를 발견한 것은 믿을 수 없을 정도의 행운”이라며 “이런 우리를 지지해준 가족과 친구들을 뒀다는 것도 다행”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의외로 둘 사이의 교제를 환영했다. 그는 “나와 아내는 헌터와 할리가 큰 슬픔을 딛고 함께 삶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서로를 발견하게 된 것을 다행으로 여긴다”며 “그들은 나와 아내의 전폭적이고 완전한 지지를 받고 있다. 우리도 행복하다”고 전했다.

뉴욕=심재우 특파원 jwsh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