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명고 신입생 100여명 국정교과서 반대시위에 입학식까지 취소

[사진 다음 지도 캡처]

[사진 다음 지도 캡처]

 

국정 역사교과서 연구학교로 지정된 경북 경산 문명고등학교 신입생과 학부모가 반대시위에 나면서 입학식 마저 취소됐다.

 2일 오전 10시 문명고 신입생과 학부모 150여명은 입학식이 시작되기 전부터 학교 강당 주변에서 피켓 등을 들고 국정교과서 반대시위를 벌였다. 가슴에는 ‘국정교과서 철회’라는 글귀가 적힌 검은 리본을 달았다. 이들은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지정 철회” “연구학교 반대교사 보직해임 취소” “학교장·재단이사장 사과” 등 구호를 외쳤다.

 김태동 문명고 교장이 입학식장에 들어가는 과정에서 신입생과 학부모가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지정에 강하게 항의했다. 김 교장은 입학식장에 도착하자마자 자리를 떠났다. 결국 입학식이 취소되자 강당 입학식장에서 신입생과 학부모들은 계속 남아 시위를 계속했다. 이어 교장실 앞으로 이동해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지정을 철회하라”고 계속 주장했다.

 신입생 학부모 2명은 다른 학교로 전학시키겠다고 학교에 통보했다. 받았던 교복을 직접 교장실에 반납했다. 이날 국정역사교과서를 제외한 다른 과목 교과서만 신입생에게 배부됐다. 역사교과서는 다음 주에 별도로 배포할 예정이다.

 문명고 한국사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철회 학부모 대책위원회는 이날 대구지방법원에 연구학교 지정처분 취소 소송을 제기한다. 대책위는 미리 배포한 기자회견문에서 “학교운영위원회에서 9명의 위원 중 2대 7로 반대가 많이 나오자 교장이 학부모를 불러 20∼30분 동안 설득한 다음 다시 표결해 5대 4로 학운위를 통과시켰다. 회의 규칙에도 어긋나는 불법이다”고 주장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