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정부 미군부대 초소서 경비원 총상 입고 발견

경기 의정부 주한미군 제2사단 후문에서 경비원이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
 
2일 새벽 1시 20분께 초소 안에서 경비원 차모(57)씨가 머리에 총상을 입은 채 쓰려져 있었다. 근무자가 발견해 119에 신고, 병원으로 옮겼으나 사망했다.
 
약 1평 크기의 초소 안 선반에는 미군이 경비용으로 지급한 베레타 45구경 권총 1정이 발견됐다. 초소별로 1명씩 교대 근무하는 원칙에 따라 차씨는 사건 당시 초소 안에 혼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서 발견된 유서에는 큰 빚을 져 괴로운 심경과 금전 거래를 하며 지인에게 느낀 배신감 등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숨진 차씨의 동료와 유족 진술 등을 토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차씨에 대한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