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출근하기 싫어서 자신의 엉덩이 칼로 찌른 남성

[사진 The Coverage]

[사진 The Coverage]

한 남성이 출근길 자신의 엉덩이를 칼로 찌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1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더커버리지는 일본 아이치 현 카스가이(Kasugai) 지역에 사는 마사루 미우라(Masaru Miura, 54)의 자해 소식을 전했다.
 
그는 지난달 22일 오전 7시 20분경 나고야 지하철역 화장실에서 자신의 엉덩이를 길이 13cm가량의 칼로 찌른 뒤 경찰서로 달려갔다.
 
그는 경찰관에게 "화장실에서 괴한이 흉기로 찔렀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하지만 사건 경위를 조사하기 위해 경찰이 구체적인 정황을 묻자 그는 당황해하며 말을 더듬었다.
 
이를 수상하게 여긴 경찰은 미우라를 추궁했고 결국 '스스로 자신의 엉덩이를 찔렀다'는 자백을 받아냈다.
 
보도에 따르면 미우라는 지하철역 근처에 버려진 칼을 주워 화장실에서 자신의 왼쪽 엉덩이를 찔렀고 괴한에 피습당한 것처럼 꾸며 회사에 가지 않을 작정이었다.
[사진 The coverage]

[사진 The coverage]

 
미우라는 "어젯밤에도 야근을 해서 너무 피곤했다. 아침에 출근하기가 싫어 우발적으로 행동한 것"이라며 "사고를 당하면 휴가를 받을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병원을 방문한 미우라는 엉덩이에 생긴 2.5cm 깊이의 상처를 치료했으며 이후 경찰은 그를 공무집행 방해로 체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임유섭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