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6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 미 뉴욕 월도프 아스토리아 호텔

 1931년 개장 후 미국 뉴욕의 랜드마크로 자리잡은 월도프 아스토리아 호텔이 1일(현지시간) 문을 닫았다. 리노베이션을 거쳐 2∼3년 후 재개장한다.
호텔 정문

호텔 정문

이날 정오께 미국 역대 대통령 6명의 얼굴과 ‘자유의 여신상’으로 꾸며진 로비의 오랜 괘종시계가 여느 때처럼 12번 울렸다. 곧이어 이 호텔의 마지막 투숙객이 체크아웃을 하고 호텔 문을 나섰다.

1931년 개장 후 미국 뉴욕 랜드마크로 자리잡아
3년 전 중국 안방보험에 인수된 후 리노베이션 결정...2~3년 후 재개장해도 옛 모습 볼 수 없을듯

로비에는 수십 명의 뉴요커가 사진을 찍으며 당분간 호텔을 볼 수 없는 아쉬움을 달랬다.
호텔이 재개장되면 상당 부분은 고급 아파트로 바뀔 전망이다. 2014년 10월 이 호텔의 새 주인이 된 중국 안방(安邦)보험의 리노베이션 계획에 따른 것이다.
총 1400여 개의 객실 가운데 수백 개는 아파트로 일반 분양되고, 나머지 공간만 럭셔리 룸으로 개조돼 호텔의 명맥을 잇게 된다.
뉴욕주 법에 따라 호텔 외관은 보호될 예정이지만, 호텔의 유명한 아르데코풍의 실내 장식은 더 이상 볼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월도프 아스토리아 호텔 로비

월도프 아스토리아 호텔 로비


뉴욕에 거주하는 작가 셰이드 루프는 “내 눈으로 뉴욕의 한 부분이 사라지는 것을 지켜본다”며 “이 호텔은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이나 자유의 여신상 같은 엄청난 상징물”이라고 안타까워했다.

1500여 명의 종업원은 모두 호텔을 떠난 상태다. 월도프 아스토리아 호텔은 1893년 문을 열었지만,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에 자리를 내주고 1931년 현재의 파크 애버뉴로 이전했다. 현재 가치로 환산했을 때 6억3900만 달러(7221억원)의 대규모 건설자금이 당시 투입됐다.

세계에서 가장 비싸고 화려한 호텔이었던 이곳은 86년 동안 미국 정치와 문화, 사교의 중심 공간으로 역할했다.

허버트 후버 전 대통령 이후 모든 미국 대통령이 뉴욕에 올 때마다 이 호텔의 ‘대통령 수트’에 묵었다. 뉴욕을 방문하는 세계 정상의 단골 숙소이기도 했다.
호텔 내 '대통령 수트'(Presidential Suite)

호텔 내 '대통령 수트'(Presidential Suite)


더글러스 맥아더 장군과 프랭크 시내트라의 뉴욕 거처였고 세기의 로맨스로 유명한 영국 윈저공과 심프슨 부인도 이 곳에서 오랫동안 생활했다. 메릴린 먼로와 그레이스 켈리 같은 유명 배우들도 숱하게 묵고 갔다.

또 ‘세렌디피티’ ‘여인의 향기’ 등 뉴욕을 무대로 한 영화의 촬영장으로 활용되기도 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