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른정당 "망나니 친박, 태극기 몸에 둘러선 안 돼"

바른정당이2일, 자유한국당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였다.

"인명진 비대위원장이 인적청산 제대로 하지 않아 발생한 후폭풍"

정병국 대표는 이날 최고위 회의에서 전날 열린 태극기집회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참석해 발언한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은 광장에서 망언에 가까운 막말을 쏟아내며 '도로 친박당'의 민낯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또 "그들은 대통령을 탄핵하게 만들고, 최순실의 국정농단을 옹호했던 청산 대상자"라고 덧붙였다.
정 대표는 "그런 사람들이 버젓이 광장에 나가 탄핵(반대)을 옹호하고, 최순실의 국정농단을 비호하는 모습을 보며 도로 친박당, 최순실 옹호당임이 여실히 드러났다"며 "자유한국당의 만행은 인명진호(號)가 인적청산을 제대로 하지 않아 발생한 후폭풍"이라고 평가했다.

김성태 사무총장은 "망나니 친박들은 태극기를 몸에 둘러서는 안 된다"며 "그들은 대한민국을 이 지경으로 만든 주범이다. 스스로 해체하고, 소멸해도 모자랄 판에 고개를 들고 큰소리칠 게 아니다"라고 날을 세웠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3·1절이 국론분열로 쪼개졌다. 이제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은 열흘 전후로 선고가 내려질 것"이라며 "여야 대선주자들은 헌재 판결에 승복해야 한다. 탄핵 이후 대한민국의 미래를 걱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