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검법 직권상정 무산에 뿔난 더불어민주당 "바른정당, 이중플레이?"

특검법 개정안의 국회의장 직권상정이 무산된 것과 관련해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수석부위원장이 바른정당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권성동 법사위원장 반대로 무산…연장안 통과에 협조해야"

홍 수석부위원장은 2일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바른정당은 여러 차례 당대표 및 원내대표 회담을 통해서 처리를 합의하고도, 권 위원장은 당론과 위배되게 매우 소극적으로 사실상 법안 통과를 가로 막고 있다"며 "바른정당은 이중플레이를 하는 것이냐"며 비판했다.
또, 바른정당 소속인 권성동 국회 법사위원장 등의 반대로 직권상정이 무산된 것에 대해 "자유당은 차치하더라도 바른정당 권 위원장은 매우 유감스럽다"며 자신들이 적극적으로 해야 함에도 마치 자유당의 이중대처럼 행동하는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다.

이어 "권 위원장과 법사위 바른정당 의원은 야당간 합의에 따라 오늘 중이라도 법사위를 통과해서 본회의에서 특검 연장안이 통과되도록 협조해 달라"고 촉구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