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특검법 개정안 직권상정 무산…국민께 죄송"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일 야4당이 추진한 특검법 개정안 직권상정과 관련해 "직권상정이 무산됐다"며 "국민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김진태 의원, 억지·몽니로 특검법·선거법 등 모두 막아서"

우 원내대표는 이날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특검 연장을 위해 백방으로 노력했지만 법사위 몇몇 위원들 때문에 정상적인 법적 절차를 밝기 어렵다. (정세균 국회의장의) 직권상정도 무산됐다"며 "오전 중 노력하겠지만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점을 국민에게 솔직히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회의에선 법사위 간사인 김진태 국민의당 의원에 대한 비판도 쏟아져나왔다.

윤호중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김 의원은 특검법뿐만 아니라 여야 지도부가 합의한 바 있는 재외국민 투표에 관한 선거법 등 여야 합의사항들까지도 모두 막아섰다"며 "억지와 몽니로 법안처리를 무산시키고 있는 김 간사는 이미 국회의원으로서의 자격도 없어졌다"고 맹비난했다.

박완주 원내수석부대표도 "협치가 아닌 대치에만 몰두하는 김 의원 한 사람의 몽니 때문에 해당 법안들이 아직까지 법사위에 묶인 상황"이라며 "여야 4당이 3월 임시국회 소집에 합의했는데, 김 의원이 이렇게 계속 개혁입법 처리를 방해하면 상설국회가 무슨 의미가 있느냐. 여야가 합의한 협상안이 도대체 무슨 의미가 있느냐"고 비판했다.

한편, 우 원내대표는 "이제 국내 최고 변호사를 고용해 죄를 벗으려는 저들(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특검이 기소한 피의자들)에 대비해 공소유지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