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니가 귀엽다며 입덕한 아이돌

[사진출처 피키캐스트]

[사진출처 피키캐스트]

EXID 하니가 본격적으로 입덕한 아이돌이 공개 됐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하니가 떡볶이 같이 먹고 싶은 아이돌이라며 오마이걸의 ‘아린’이 소개됐다.
 
지난 28일 피키캐스트의 예능프로그램 ‘엄마가 잠든 후에’에 출연한 하니는 “떡볶이 같이 먹고 싶은 아이돌?”이라는 질문에 주저 없이 오마이걸의 ‘아린’을 꼽았다.
[사진출처 피키캐스트]

[사진출처 피키캐스트]

[사진출처 아린 인스타그램]

[사진출처 아린 인스타그램]

 
하니는 “일단 웃을 때 반달눈이 되는 게 너무 귀엽다. 볼살도 너무 귀엽고 뿌까머리도 너무 귀엽다”며 아린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사진출처 피키캐스트]

[사진출처 피키캐스트]

[사진출처 피키캐스트]

[사진출처 피키캐스트]

[사진출처 피키캐스트]

[사진출처 피키캐스트]

 
과거 하니는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도 “아린의 포토카드를 지갑에 넣어다닌다. 여기에 사인을 받아가겠다”고 밝혀 ‘아린’의 팬임을 자처한 바 있다.
[사진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사진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이를 본 네티즌들은 “둘 다 너무 귀엽다” “내가 아린이면 너무 좋을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두 사람 사이를 응원했다.
 
[사진출처 인스타그램]

[사진출처 인스타그램]

김서환 인턴기자 kim.seo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