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성 고양시장 "문재인은 '금수저'후보, 두 달 넘게 토론 못 해"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후보 경선 출마를 선언한 최성 고양시장이 2일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경선 주자들을 “‘갑’에 해당하는 금수저 후보”라고 지칭하며 경선이 불공정하다고 지적했다.


최성 시장은 이날 아침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4자 간에 한 번도 자리를 함께 하지 못했고 토론도 못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디/최성 고양시장도 국정 교소ㅛㅏ서

디/최성 고양시장도 국정 교소ㅛㅏ서


최 시장은 경선 과정을 “기울어진 운동장”에 빗대며 “(추미애 대표 체제의) 태생적 한계 때문”이라고 했다. “추 대표가 당 대표에 선출되는 과정에서 문 전 대표가 지지하는 후보라는 평가가 있었고, 민주당의 전반적인 구조가 특정 후보, 특정 세력을 중심으로 공고한 구조가 마련돼 있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부겸 의원이 대권 도전 의사를 접은 것도 이런 당내 구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이 벌이고 있는 ‘선 총리 후 탄핵’ 책임 논쟁에 대해선 “탄핵 국면 초기에 문 전 대표도 판단에 여러 가지 오류들이 있었고,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도 마찬가지였다고 본다”며 “그러나 지금 상황에 책임 전가는 결코 촛불 민심을 반영하는 게 아니다”라며 “국민이 안심하고 청렴하면서 준비된 지도자를 선출하는 데에 야 3당이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최 시장은 지난달 5일 ‘준비된 평화경제 대통령’이 되겠다며 대권 도전을 공식 선언했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