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한미훈련에 "초강경 대응" 위협

지난 1일부터 한미 군사연합훈련이 시작된 가운데 북한이 "초강경 대응조치로 맞서나갈 것"이라며 위협에 나섰다.

"북침전쟁 연습에 뛰어든 추종세력도 타격목표"

북한 총참모부는 2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조성된 엄중한 정세에 대처해 인민군 총참모부는 혁명무력의 원칙적 입장을 다음과 같이 밝힌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따르면, 총참모부는 담화에서 "미제와 남조선 괴뢰들이 면전에서 위험천만한 북침 핵전쟁 연습을 또다시 강행해 나선 이상 우리 군대는 선포한 대로 초강경 대응조치로 맞서나갈 것"이라며 "문전에서 연례적이라는 감투를 쓴 전쟁 연습 소동을 걷어치우지 않는 한 핵무력을 중추로 하는 자위적 국방력과 선제공격 능력을 계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총참모부는 "이번 북침 전쟁 연습에 뛰어든 추종세력도 우리 군대의 타격목표로 될 것"이라며 "우리 혁명무력의 초강경대응은 어떤 힘으로도 막지 못한다. 정의의 핵 보검으로 침략자들의 핵전쟁 소동을 무자비하게 짓뭉개버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공화국의 자주권이 행사되는 영역에 단 한 점의 불꽃이라도 날린다면 즉시 무자비한 군사적 대응이 개시될 것"이라며 "북침 전쟁 연습의 불씨가 우리 영토, 영해, 영공에 단 한 점이라도 떨어진다면 군대와 인민의 분노 서린 보복 대응이 따르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