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英 상원, 브렉시트 '메이 총리안' 수정해 가결…"메이 첫 패배"

영국 상원이 정부의 브렉시트 발동안인 '리스본조약 50조' 승인에 유럽연합 시민들의 영국 자유 이주를 보장하는 내용을 추가해 통과시켰다.
[사진 CNN 홈페이지]

[사진 CNN 홈페이지]

상원은 현지시간 1일, 이같은 수정안을 찬성 358표, 반대 256표로 통과시켰다. 이로써 'EU 시민의 자유로운 영국 이주'를 브렉시트 협상 수단으로 활용하려던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의 계획엔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수정안에 리스본조약 50조 발동 직후 3개월 안에 영국 내거주중인 EU 시민들의 권리보장 방안을 내놓을 것을 명시한 것이다. 메이 총리는 자국 내 EU 시민들의 권리 등을 이유로 신속히 브렉시트 협상을 마무리할 계획이었다.

노동당 "사람들의 미래를 두고 협상할 수 없어"

여당인 보수당은 상원 다수당으로써 전체 804석 중 252석을 확보하고 있지만 노동당(202석)과 자유민주당(102석) 대부분이 수정안에 찬성표를 던지면서 정부안의 원안 통과는 물거품이 됐다. 노동당의 다이앤 헤이터 브렉시트 대변인은 "사람들의 미래를 두고 협살할 수는 없다"며 법안 수정의 이유를 밝혔다.

수정안은 하원의 승인을 거쳐야 최종 통과된다. 하지만 하원은 앞서 정부안을 수정 없이 원안대로 가결했었던 만큼, 상원의 수정안을 거부할 가능성이 높은 상태다. 하원이 승인을 거부하면 법안은 다시 상원으로 회부되면서 결국 '최종안'이 도출되기까지 오랜 시일이 걸리게 된다.
현지 언론들은 메이 총리가 EU 탈퇴법안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첫 패배를 맞았다며 향후 영국의 브렉시트 협상 개시가 메이 총리가 계획했던 오는 15일보다 늦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박상욱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