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정민 "문근영과 실수하면 뽀뽀" 고백

배우 박정민이 연극 '로미오와 줄리엣'의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박정민은 지난 1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서 배우 문근영과 호흡을 맞췄던 연극 로미오와 줄리엣에 얽힌 비화를 공개했다.
  
극 중 로미오 역의 그는 "(줄리엣을 맡은 문근영과) 공연을 하다가 대사를 잊어버리거나 실수를 해서 당황스러우면 둘 다 서로 뽀뽀를 해버렸다"고 고백했다.
 
이어 "공연 초반에는 한 공연에 서른 번 넘게 한 적도 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최근 건강문제로 응급 수술을 받은 문근영에 대해서는 "많이 호전돼서 퇴원하고 재활 중이라고 들었다"고 대신 근황을 전했다.
 
그는 문근영에 대해 "호흡이 진짜 좋았다. 문근영은 너무 어른이고, 어떤 사내들보다 더 사내 같은 여자다. 오히려 제가 의지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