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약 지명수배자, 6중 추돌사고 낸 뒤 줄행랑

 지난 1일 밤 9시 10분쯤 인천광역시 남구 주안동 석바위거리에서 차량 한 대가 신호를 기다리던 차량 4대를 들이받는 사고가 났다.


피해차량 중 한대는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반대편 차선으로 넘어가 또 다른 승용차와 충돌했다. 이 사고로 피해 운전자 등 4명이 가벼운 상처를 입었고, 교통이 한 시간 동안 마비됐다.


사고를 낸 운전자 이모(51)씨는 현장에서 도망쳤다. 경찰 조사 결과 이씨는 마약 관련 혐의로 지명수배 중이었다.


이씨의차 안에선 필로폰과 주삿바늘이 발견됐다. 경찰은 이씨와 공범을 쫓고 있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