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서와 임대주택 한 건물에…서울 종암署 재건축 추진

 경찰서와 대학생 임대주택이 한 건물에서 더부살이를 하게 될 전망이다.


2일 경찰청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등에 따르면 캠코는 서울 성북구에 있는 종암경찰서를 신축할 때 층수를 늘려 대학생 임대주택도 함께 짓는 방안을 기획재정부에 제출하기로 했다.
 
지하 1층, 지상 4층인 현재 경찰서 건물을 재건축하면서 층수를 더 올리고 청사 외 공간을 100가구 규모의 대학생 임대주택으로 채우는 방안이다. 올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국유재산정책심의위원회를 통과하면 내년 초 공사를 시작할 수 있다. 캠코가 자체 예산으로 개발 비용을 부담하고 20~30년간 건물 임대로 비용을 회수하는 방식이다.


공공청사 일부 공간을 사무실 용도로 임대한 적은 있지만 이번처럼 경찰서 위에 임대주택을 짓는 건 처음이다. 2015년에 한 차례 논의된 적이 있지만, 보안상 문제로 폐기됐다가 다시 나온 것이다. 당시에는 임대주택보다 상업시설을 함께 짓는 방안이 더 설득력을 얻었다.


캠코는 경찰서에 딸린 임대주택이어서 전국에서 가장 안전한 주거공간이 될 것으로 자신하고 있다. 종암경찰서 주변에는 고려대, 성신여대, 동덕여대 등 대학교가 몰려 있다. 청년 주거문제 해결에 기여한다는 명분도 갖췄다.


공공기관이 짓는 것이어서 임대료도 주변보다 저렴할 수 있다. 다만 범법자가 드나드는 곳이란 인식을 해소할 수 있도록 경찰 업무 공간과 입주민의 동선이 겹치지 않도록 설계하는 게 핵심이다.


종암경찰서 외에 이 같은 방식의 경찰서 재건축이 앞으로 더 늘어날 수 있다. 혜화ㆍ중부ㆍ서대문경찰서 등 서울에만 10여 개 경찰서가 기재부에 위탁개발을 신청해 재건축 개발계획을 세우고 있다. 종암경찰서의 실험이 흥행할 경우 이런 방식으로 공공청사를 활용한 임대주택 공급이 활발해질 수 있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