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 중국 홈피' 사드 계약날 다운 … 온라인몰선 퇴출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의 한반도 배치가 속도를 내면서 중국의 한국 기업 압박이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노골화되는 중국 사드 보복

정부와 관영매체들이 롯데 등 한국 기업에 대한 불매와 보복을 부추기고, 이를 따라 민간의 반한(反韓) 행동과 불매가 온·오프라인 공간에서 확산하는 형식이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 환구시보(環球時報) 영문판인 글로벌타임스는 1일 사설에서 “중국 소비자들은 시장의 힘을 통해 한국을 벌함으로써 한국에 교훈을 줄 주요한 세력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환구시보는 이날 “한·중 충돌이 가열된다면 삼성과 현대에도 결국 화가 미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여기에 중국 정부는 “외국기업의 중국 내 성공 여부는 중국 시장과 중국 소비자가 결정한다”(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며 불매 운동을 조장하거나 묵인하고 있다.

중국의 보복성 조치는 여러 곳에서 가시화하고 있다. 지난달 28일 밤 중국 2위 온라인 쇼핑몰 징둥닷컴(JD.com)에서 롯데마트 사이트가 전격 폐쇄됐다. 1일 중국 최대 뷰티 쇼핑몰인 쥐메이(聚美)의 판촉 행사에서도 롯데 제품은 모두 제외됐다. 여기에 해킹 공격까지 등장했다. 롯데의 중국 홈페이지(www.lotte.cn)는 28일 오후 7시 다운됐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