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미 안보라인 “사드 차질없이 추진” 릴레이 통화

김관진(左), 맥매스터(右)

김관진(左), 맥매스터(右)

한·미 양국은 1일 양국의 안보라인 간 잇따른 전화통화에서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의 한반도 배치를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김관진·맥매스터 “북 도발 강력 대응”
한민구·매티스 “시설 공사 조속 준비”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오전 9시부터 30분간 진행된 전화협의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비하기 위한 사드 배치의 필요성을 재확인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청와대는 “양측은 현재 한·미 동맹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 등 시급한 안보적 도전에 직면해 있다는 평가를 공유하고, 북한의 추가적 도발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기로 했다”면서 이 과정에서 사드 배치가 논의됐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한·미 양국의 안보라인 간 긴밀한 협력 체제를 지속·유지해 나갈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전임 마이클 플린 보좌관이 ‘러시아 내통’ 논란으로 낙마하면서 지난달 20일(현지시간) 새로 임명됐다. 김 실장과 맥매스터 보좌관이 통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실장이 맥매스터 보좌관의 취임을 축하하자 맥매스터 보좌관은 “한·미 동맹 관계를 더욱 강화하는 데 업무의 최우선 순위를 두고 있다”고 답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이어 “부친이 한국전 참전용사”라면서 “나도 어려운 상황에 처할 때마다 역경 극복의 모범 사례로 한국을 자주 인용했다”고 소개했다. 김 실장은 가급적 이른 시일 내에 미국을 방문해 맥매스터 보좌관과 대면 협의를 하기로 했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도 이날 전화 통화에서 사드 배치가 북한 핵·미사일 위협으로부터 한국 국민과 한·미 동맹 군사력을 보호하기 위한 결정이라는 점을 재확인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매티스 장관은 통화에서 “사드 시설 공사와 장비 전개 등 조속한 작전 운용을 위한 준비를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이에 대해 한 장관은 “주한미군지위협정(SOFA)에 따른 부지 공여 절차를 신속히 진행하겠다”고 답했다.
 
이 밖에도 두 장관은 이날부터 4월 30일까지 진행되는 한·미 연합훈련인 독수리 훈련(FE) 기간 중 북한이 도발하지 말 것을 경고했다. 매티스 장관은 “미국이나 동맹국에 대한 어떠한 공격도 격퇴될 것”이라고 했고, 한 장관은 “올해 연합훈련도 사상 최대 규모로 열렸던 지난해 수준으로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하·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