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총 “대졸 초임 낮춰 청년일자리 확대”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대기업의 대졸 초임을 하향 조정해 채용을 확대하라고 권고했다. 경총은 1일 ‘2017년 경영계 임금 조정 권고’에서 “대기업의 지나치게 높은 대졸 초임과 일부 직종의 장시간 근로, 고용 조정을 막는 근로자 보호장치가 역설적으로 취업 희망자의 노동시장 진입에 ‘독소조항’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올해 임금을 동결하고 대졸 정규직 초임이 4000만원 이상일 경우 하향 조정해 마련된 재원으로 신규 채용을 늘리라고 권고했다.

대기업 초임, 일본보다 40% 높아
4000만원 이상 기업 하향 권고

이 같은 권고는 기업 규모에 따른 신입사원 초임 격차가 청년실업을 부추기고 있다는 인식에서 나온 것이다. 경총이 고용노동부의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를 기반으로 분석한 결과 지난해 300인 이상 사업장의 대졸 정규직 초임은 3980만원(고정급 기준)이었다. 같은 기간 300인 이상 사업장의 기간제 초임(2464만원)과 300인 미만 사업장 정규직의 초임(2423만원)은 대기업 정규직 초임의 약 60%에 그쳐 대기업을 고집하게 하는 요인이 된다.

조사를 진행한 경총 임영태 경제조사1팀장은 “일본의 경우 대기업과 중견·중소기업 신입사원의 연봉 차이가 크지 않다”며 “한국 대기업 정규직의 초임은 일본보다 약 40% 높은 수준이고 규모가 다른 기업과의 차이가 너무 커 쏠림현상을 만들어 낸다”고 설명했다. 경총은 또 일한 시간에 따른 임금 지급체계도 고쳐야 한다고 봤다. 경총에 따르면 2015년 기업이 초과급여(연장·야간·휴일 근로수당)로 지급한 총액은 25조7000억원에 달한다. 경총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노동시장 패러다임이 근로시간 총량에서 성과 관리로 전환되고 있다”며 “근로시간과 관련된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