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상품 안 판다” 중국 뷰티몰 CEO 글에 ‘좋아요’ 12만

중국 지린성 롯데마트 앞에서 지난달 26일 중국인들이 ‘ 롯데가 사드를 지지하며 선전포고했다’는 내용의 플래카드를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 웨이신 캡처]

중국 지린성 롯데마트 앞에서 지난달 26일 중국인들이 ‘ 롯데가 사드를 지지하며 선전포고했다’는 내용의 플래카드를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 웨이신 캡처]

우려가 현실이 됐다. 롯데가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부지 제공을 확정하는 등 사드 배치가 급물살을 타면서 중국의 보복이 본격화됐다. 중국에서 반(反) 롯데 시위대가 등장하고 인터넷 쇼핑몰 등을 중심으로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달 26일 지린(吉林)성 지린시의 장난(江南) 롯데마트 앞에는 시위대 10여 명이 플래카드를 들고 나타났다. 플래카드에는 “롯데가 중국에 선전포고했다. 롯데가 사드를 지지한다면 당장 중국서 나가라”고 적혀 있었다. 이 장면을 네티즌들이 SNS로 옮기면서 전국적인 시위 확대 조짐까지 보이고 있다.
 

환구시보 “내상 입혀라” 사설 올려
소비자들 불매운동 여론몰이 앞장
겅솽은 중·러와 공동대응 뜻 밝혀
롯데 상품만 검색 제외한 징둥닷컴
"단순 전산오류, 수일내 복구” 해명

중국 내 2위의 온라인 쇼핑몰인 징둥닷컴(JD.com)에선 지난달 28일부터 롯데마트 상품이 사라졌다. 지난해 7월 입점한 이후 처음이다. 사전 통보를 받지 못한 롯데 측 문의에 징둥닷컴은 “단순한 전산오류다. 수일 내 복구하겠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온라인몰 전반의 오류는 없었고 유독 롯데마트 제품만 검색 결과에서 제외된 상태다. 일각에선 롯데가 사드 부지 제공을 결정한 날 이런 일이 발생한 건 우연이 아니라는 얘기가 나온다. 복구가 늦어질 경우 롯데 측은 상당한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의 중국 홈페이지(www.lotte.cn)도 28일 오후 7시 다운됐다. 롯데 관계자는 “전문가 진단 결과 원인 불명의 바이러스 때문에 홈페이지가 마비된 것으로 확인됐다. 외부 해킹 공격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중국 최대 뷰티 쇼핑몰 쥐메이(聚美)도 창사 7주년을 기념하는 3월 1일 판촉 행사에서 롯데 제품을 모두 뺐다. 천어우(陳歐·34) 쥐메이 최고경영자(CEO)는 자신의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이번에 롯데 상품을 모두 내렸다. 앞으로도 팔지 않겠다”는 글을 올렸다. 그의 메시지에 중국 네티즌들은 1일 오후 11시 현재 ‘좋아요’ 12만 건을 누르며 환호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오는 15일 ‘소비자의 날’을 주시하고 있다. 중국중앙방송(CC-TV)이 기업들을 집중 고발하는 ‘3·15 완후이(晩會)’라는 프로그램에 롯데 등 한국 기업이 타깃이 될지 모른다는 얘기가 퍼지고 있어서다. 국내 기업들은 아직까지 뾰족한 대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롯데 관계자는 “상황이 어떻게 전개될지 지켜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외교부는 사드의 주한 미군 배치에 대해 북한과 러시아를 끌어들여 중·러·북 공동 대응을 시사했다. 겅솽(耿爽) 대변인은 1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과 러시아는 다시 한번 미국과 한국의 사드 배치에 대해 엄중한 우려와 단호한 반대를 표명했다”며 전날 쿵쉬안유(孔鉉佑) 외교부 부장조리와 이고르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교부 부부장 간 회담 내용을 소개했다. 중국을 방문 중인 이길성 북한 외무성 부상과 관련해선 “어제는 류젠민(劉振民) 외교부 부부장을 만났고 오늘은 왕이(王毅) 부장과 쿵쉬안유 부장조리를 만난다”고 전했다. 겅솽은 사드에 대한 중국 내 반대 여론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중국과 한국 사이의 교류와 협력에 지지와 개방적인 태도를 취해왔다. 하지만 여기에는 민의, 여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보호주의 반대” 시진핑 연설과 정면 배치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보복여론 몰이에 앞장서고 있다. ‘한국을 머리가 깨져 피가 흐르게(頭破血流)하기보다 내상을 입혀 고통스럽게 만들라’는 사설을 1일자에 실었다. 또 “중국의 한국 제재는 이미 피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 삼성·현대 등 기업은 물론 한국 지방정부 등과의 교류 중단도 제안했다.
 
이 같은 중국의 행태는 중국 정부가 강조해온 자유무역 수호 방침과 어긋난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특히 시진핑(習近平) 주석이 지난 1월 다보스포럼에서 “전세계가 보호주의에 ‘노(no)’라고 말해야 한다. 중국 시장은 언제나 열려 있다”고 강조한 것과 정면 배치된다는 지적이다. 알리시아 에드워즈 미국 국무부 동아태 담당 대변인은 지난달 28일 “중국의 보복조치는 불합리하다. 미국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서울=장주영 기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