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쿄 내 한국 역사 유적지 안내서 … 송혜교와 서경덕 교수 1만 부 배포

송혜교(左), 서경덕(右)

송혜교(左), 서경덕(右)

배우 송혜교씨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해외에서 만난 우리 역사 이야기-도쿄 편’ 안내서를 1만 부 제작해 일본 도쿄 전역에 배포했다고 1일 밝혔다. 3·1절을 맞아서다.
 
한국어와 일본어로 제작된 이 안내서에는 2·8 독립선언기념자료실, 이봉창 의사 폭탄 투척 의거지 및 순국지, 신간회 도쿄지회 창립지 등 도쿄에 위치한 한국 역사 유적지가 전면 컬러로 자세히 소개돼 있다. 서 교수는 안내서 기획을 맡았고, 송씨는 제작비를 전액 후원했다. 원래 서 교수는 안내서를 2·8 독립선언기념자료실에 기증하려고 했지만 당국 허가를 받지 못했다. 대신 젊은 한국 관광객이 자주 찾는 도쿄 시내 숙박집 10곳에 비치했다.
 
송씨는 “이런 작은 일 하나로 도쿄를 찾는 한국인 관광객에게 도움을 줘 해외 한국 역사 유적지에 관심이 생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일본 교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등에 있는 한국 역사 유적지 안내서도 만들어 배포할 계획이다. 


조진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