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1절 전국 곳곳에 ‘평화의 소녀상’

 3·1절 전국 곳곳에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졌다.  
 대구 평화의 소녀상 건립 범시민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1일 오전 11시 대구 중구 ‘2·28기념 중앙공원’ 인근 인도에 평화의 소녀상을 설치했다. 제막식은 같은 날 오후 6시에 열린다. 

대구 ‘2·28기념 중앙공원’ 설치
안양 중앙공원에서 제막식 진행
경기 광주시도 평화의 소녀상 추진

 
3·1절 오전 대구 중구 ‘2·28기념 중앙공원’ 인근 도로에 설치된 대구 평화의 소녀상. 사진=대구평화의 소녀상 건립 추진위 제공

3·1절 오전 대구 중구 ‘2·28기념 중앙공원’ 인근 도로에 설치된 대구 평화의 소녀상. 사진=대구평화의 소녀상 건립 추진위 제공

현재 소녀상이 설치된 위치는 임시 장소다. 소녀상은 대구시의 동상·기념비·조형물 설치 심의위원회 등을 거쳐 오는 5월쯤 2·28기념공원 내부로 옮긴다.
 
앞서 추진위와 대구 중구청은 소녀상 설치 장소를 놓고 갈등을 빚었다. 추진위는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을 주장했고 중구청은 2·28기념공원을 주장했다. 양측은 지난달 28일 열린 최종협상에서 해당 장소에 임시 설치하기로 합의했다. 2·28기념 공원은 1960년 2월 28일 대구 학생 민주화 운동을 기념해 조성됐다. 
이정찬 추진위 집행위원장은 “아쉬움은 있지만 현재로서는 최선이라고 본다. 대구시와 대구 중구, 추진위가 힙을 합쳐 일본군 위안부 피해여성의 명예와 인권 회복에 힘을 모아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3월 1일 경기도 안양시 중앙공원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안양=임명수 기자

3월 1일 경기도 안양시 중앙공원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안양=임명수 기자

같은 날 경기도 안양시에도 평화의 소녀상이 건립됐다.
안양 평화의 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는 이날 오후 안양시 중앙공원에서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을 진행했다. 안양 평화의 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 국상표 상임대표는 제막사에서 “식민지 국가 권력이 저지른 범죄인 위안부 문제는 시효가 없는 인권 문제로, 이번 소녀상 건립이 민족정기를 바로잡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제막식이 끝난 뒤 소녀상에 노란색 털모자와 체크무니 목도리를 둘러줬다.
 
안양 평화의 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는 지난해 6월 발족했다. 당초 지난해 11월 소녀상을 세우려 했으나 모금액이 부족해 해를 넘겼다. 또 최근까지 3500여명(기명 800여 명, 무기명 2700여 명)으로부터 약 5000만원을 모았다.
경기도 광주에서는 소녀상 건립이 추진 중이다. 경기도 광주는 위안부 할머니들이 생활하는 나눔의 집이 있는 곳이다.
경기광주 미래세대와 함께 하는 평화의 소녀상 건립 추진위원회는 지난달 25일 나눔의 집에서 발대식을 갖고 광주지역에 소녀상 설치를 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건립장소는 확정되지 않았지만 날짜는 8월 14일로 정했다. 8월 14일은 고인이 되신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의 생생한 증언을 처음 한 날이다.
추진위는 이를 위해 4일 첫 후원회 밤을 열기로 했다. 목표 모금액은 6000만원이다. 광주시청 맞은편 광주평화의교회에서 일일찻집 형식으로 열린다. 당일 후원밤 행사에서는 위안부 할머니의 헌정영화 ‘담장밖의 수선화에게’(제작자 김영우) 제작발표도 있을 예정이다.
대구·안양=최우석·임명수
choi.woo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