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상정 섭섭하게 한 손석희의 한 마디

손석희 앵커의 “당선 가능성과 현실적으로 거리가 있어 보인다”는 말에 서운해 한 심상정 정의당 대표. [사진 JTBC 캡처]

손석희 앵커의 “당선 가능성과 현실적으로 거리가 있어 보인다”는 말에 서운해 한심상정 정의당 대표.[사진 JTBC 캡처]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손석희 앵커의 “당선 가능성과 현실적으로 거리가 있어 보인다”는 말에 서운함을 드러냈다.
 

손석희 “당선과 거리 있어 보인다”는 말에…
“끝까지 완주해야 대통령이 된다. 당연히 끝까지 갈 것”

28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한 심 대표는 ‘거리 있다’는 손 앵커에 말에 “선거 다 끝난 것처럼 말씀하시면 섭섭하다”며 손 앵커의 발언을 거둬냈다. 손 앵커는 바로 “그러면 취소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손 앵커는 심 대표에게 “이번에 대선주자 후보로서 질문 하나 드리겠다. 이번이 3번째 도전이다. 끝까지 가실 것인가”를 물었다. 이에 심 대표는 “끝까지 완주해야 대통령이 되는 것 아니냐“며 ”당연하다”고 답했다.
 
이어 손 앵커는 “보수 쪽에서는 양대구도가 될 것이라고 자신하고 있는데”라는 말에 심 대표는 “국민들이 80%가까운 압도적인 요구로 탄핵이 이뤄졌고, 적폐청산에는 자유한국당도 대상 중 하나다. 과거와 같이 보수를 하나로 묶을 수 있다는 건 자유한국당의 꿈”이라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6석의 작은 정당으로 단독집권은 쉽지 않다고 생각한다. 민주사회 선거는 당선자 확정 이상의 의미가 있다. 저는 헌정사상 최초로 친노동 개혁정부를 위해 출마했고, 꼭 관철시키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날 심 대표는 이루지 못한 특검 연장에 대해 “국민의당과 (더불어)민주당은 덜 적극적”이라며 “시민들은 과감한 변화를 원하는데, 정치권은 일상적 해법에 머물러있다. 정의당은 가장 현실적이고 실현 가능한 방안을 고민해보고, 그 방향으로 야당을 견인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심 대표는 “박영수 특검의 시즌2를 열어야 한다며 ”이번 국정농단 사태를 마무리해야 한다는 건 자유한국당 빼고 나머지 정당들의 통일된 의견“이라고 말했다.
 
또한 심 대표는 ”황교안 권한대행 체재는 불가피한 일이었다. 결국은 박 대통령 편에 서서 국민을 배신할 것이 예견됐기 때문에 견제를 했어야 했다“면서 ”정의당은 특검법을 낼 때 두 야당이 수용하지 않음으로써 이런 상황에 처한 것에 대해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